시간이 촉박해지는 상황에서 코너킥으로 토트넘의 두 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