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한근에 2만4천원이고 상차림비 2천원

동네에 수제칼집생삼겹살이라는 집이 있습니다.

삼겹살 전문점이고 다른 메뉴없이 오로지 삼겹살이랑 된장찌개만 파는 곳입니다.

그 흔한 냉면도 없죠.

처음에 이 동네로 이사왔을때는 가게에 사람이 그렇게 많진 않았는데 소문이 나서 그런가 요즘에는 항상 사람이 그득그득합니다.

가게는 사장님네 부부 두 분이서만 운영하고 알바하는 분들도 없습니다.

그래서 이것저것 다른 메뉴없이 그냥 삼겹살만 파는 것 같았습니다.

이 집은 국내산 생삼겹살을 취급하는데 한근 600g에 2만4천원을 받고 상차림비로 1인당 2천원씩 받습니다.

그러니까 둘이서 한근을 시키면 1인당 300g에 1만3천원을 내고 먹는 셈입니다.

요즘 1인분에 보통 150~180g정도 하고 가격도 1만4천원에서 1만5천원씩 받는데 이 집은 300g에 1만3천원을 받으니 동네에서 여기보다 저렴한 집은 없는 것 같습니다.

무한리필집에서 1인당 1만5천원씩 주고 수입산 삼겹살 가져다가 구워먹는 것보다 여기가 훨씬 괜찮습니다.

된장찌개는 2천원인데 맛은 무난무난하고 저희는 둘이 가면 고기 한근에 된장찌개 하나랑 밥 하나를 시켜서 먹습니다.

맥주는 4천원이라서 마시기 좀 부담스럽지만 여기서는 고기값이 싸고 손님이 술을 먹어야 마진이 좀 남는다고 했던 사장님이 생각나서 항상 맥주를 2병 마십니다.

그래봤자 3만9천원입니다.

가게는 내부에도 자리가 있지만 야외에도 테이블이 3개 있습니다.

빌라촌에 있어서 야외에 막 사람들이 많이 걸어다니는 것도 아니고 날씨 선선할때는 밖에서 먹는 것도 분위기가 좋습니다.

야외테이블이니 강아지를 데리고 와서 먹어도 됩니다.

대신 그 주변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있으면 연기가 날라와서 짜증이 날 수도 있습니다.

지들은 나름 야외손님들 배려한다고 살짝 옆에서 피우는데 그래봤자 연기는 다 날아옵니다.

그 앞에서 피우질 말아야지;;

고기를 한근 시키면 기름칠용 비계도 같이 한덩이 나오니 고기 굽기전에 불판을 비계로 잘 기름칠해놓고 올리면 됩니다.

이 집의 별미는 고기도 고기지만 같이 나오는 김치와 콩나물, 그리고 샐러드 입니다.

김치를 거의 반포기씩 주시고 콩나물무침도 같이 구워먹을 수 있도록 한접시 가득 주십니다.

양상추도 특제소스를 올려서 한접시 주시는데 저는 여기 양상추가 특히 맛있습니다.

깻잎이랑 상추도 넉넉히 주셔서 한번도 부족한 적이 없었습니다.

따로 볶음밥을 팔지 않지만 밥을 한공기 시키면서 볶음밥 해먹어도 되냐고 물어보면 공기밥에 참기름을 뿌려주시고 김가루도 주십니다.

그러면 불판에 김치를 먼저 볶고 거기다가 밥이랑 김가루랑 잘 때려박아서 눌러가며 볶아주면 밥 한공기 천원으로 볶음밥도 해먹을 수 있습니다.

저는 얼마전에 좀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는데 삼겹살집에 가서 두명이라고 하면 자동으로 3인분을 준다는 말이었습니다.

그 소리를 듣고 둘이 3인분이 기본이라는 사람과 두명이면 당연히 2인분이 기본이지 않냐는 파로 나눠었는데 저는 2명이면 2인분이 기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서 좀 놀랐습니다.

둘이서 3인분이 기본이면 1인분이라는 단위 자체를 바꿔야하는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솔직히 요즘 고기집에서 1인분을 시키면 혼자 그걸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양이 안 나옵니다.

1인분이라는 말도 웃깁니다.

누가 고기를 150~180g먹고 배가 부르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1인분의 양이 점점 적어지는 것 같아서 어이없고 고기값 진짜 미친듯이 오르고 있습니다.

소고기보다도 요즘은 삼겹살이 더 비쌀때도 있습니다.

당연히 한우는 아니지만 미국산 소고기보다 삼겹살이 더 비싸서 그냥 소고기파티를 한 적도 있습니다.

월급은 그대로인데 물가만 미친듯이 오르니 이러다가 진짜 나라 망하는 건 아닌가 걱정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