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지 연경 간짜장면 밀키트 11000원에 구매

마켓컬리에서 9,800원에 판매하고 있다는 걸 미리 알았더라면 11,000원에 구매하는 일은 없었을텐데 말이죠.

이미 결제하고 난 뒤에야 컬리가 더 싸다는 걸 알게되었습니다.

뭐 어쩔 수 없죠.

밀키트 제품이고 간짜장인데 한봉에 2인분이 들어있다고 해서 하나 사봤습니다.

짜장이랑 면이 2개씩 들어있으니 1인에 5,500원을 주고 사먹는 셈이네요.

중국집에 가서 시켜먹는 거랑 가격차이가 그렇게 많이 나지 않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배달을 시켜먹는다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짜장면 한그릇 6천원에 배달비 3천원을 받으면 그것만해도 9천원이니 배달비를 줄이려면 이렇게 밀키트를 먹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죠.

특히나 저녁 늦은 시간에 갑자기 짜장면이 땡길때는 배달도 안 되고 간식 대용으로 밀키트 하나쯤 냉장고에 쟁여놓고 있는 것도 좋다고 봅니다.

동네에 중국집이 없는 시골이면 특히나 더 준비가 필요합니다.

저희집 근처에는 중국집이 하나 있긴 한데 은근 사람들이 많아서 혼밥을 하기엔 그닥 적합하지가 않습니다.

거기 말고 다른 중국집은 큰 길로 나가야 나오는데 점심 한끼 먹자고 거기까지 가는 것도 좀 불편해서 보통은 집에서 대충 해결합니다.

뭘 거기까지 가냐 그냥 라면이나 하나 끓여먹자 이렇게 되는 겁니다.

그래서 밀키트 제품이 하나 정도 냉동실이나 냉장고에 있으면 점심이나 저녁에 혼밥을 해야하는 상황에서 유용합니다.

이번에 김치도 맛있는 걸로 한 통 들어온 게 있기 때문에 일단은 시켰습니다.

도착하면 최대한 맛있게 먹어보려합니다^^

오늘은 3일전 홈플러스에서 배달주문한 고기가 도착하는 날이었습니다.

미국산 부채살이 40% 할인을 하길래 1.6kg이나 주문했고 가격은 대략 3만원정도였습니다.

할인하기 전 가격은 5만원이 넘었는데 홈플러스에서는 종종 이렇게 수입산 고기를 싸게 팔곤 합니다.

종종 할인을 해주고 홈플러스 앱에서 할인할때마다 알람이 오니까 봐서 다같이 먹을지 물어보고 한달에 1~2번정도는 같이 먹는 편입니다.

이번에도 다같이 먹을거냐고 물어봐서 다들 좋다고 하길래 샀었는데 지난주 토요일에 갑자기 약속이 생겨서 시간을 월요일 점심으로 미뤘습니다.

다행히 홈플러스 앱에서는 배송날짜를 1회 변경할 수 있어서 토요일로 해놨다가 급하게 월요일 점심으로 받는 날짜를 바꿨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부터 1시인가 2시 사이에 도착하는 걸로 변경해놨고 오전 11시쯤 현관문 앞에 도착했다고 알림톡이 왔습니다.

일단은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대충 점심 챙겨먹고 오후 2시가 넘어서 바로 안양에 갔습니다.

고기 밑에다가 아이스팩 넣어서 가져갔고 가자마자 바로 고기부터 냉장고에 넣은 후 다같이 근처에 있는 하스트커피에서 커피 한 잔 하고 왔습니다.

가족끼리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다시 집으로 와서 에어컨 풀로 틀고 오후 6시30분부터 슬슬 고기 구울 준비를 했습니다.

같이 구울 야채부터 씻고 고기에 시즈닝 뿌려놓고 버너 셋팅하고 고기를 굽기 시작했는데 이번에는 상당히 두껍게 썰어서 담아주셨더군요.

한쪽면에 5분씩 굽다가 1분마다 한번씩 뒤집어주고 대충 12분30초정도 구워준 후 그릇에 덜어서 4분간 레스팅을 해주고나서 썰어먹는데 그래도 미디움 레어로 익어서 다음 고기는 1분정도 더 익혀줬습니다.

다들 웰던으로 먹는 편이라서 저랑 와이프만 핏기가 있는 고기로 덜어서 먹고 나머지는 좀 더 익혀서 먹었습니다.

레스팅하면서 새송이버섯이랑 방울토마토, 보리꼬리, 아스파라거스를 익혀서 같이 먹는데 브로커리가 특히나 맛있었습니다.

총 6명이서 고기 3만원짜리로 잘 먹고 왔네요.

다음에 또 할인하면 다같이 모여서 먹기로 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맥주랑 먹어서 더 배가 부른 것 같은데 와이프가 또 한 잔 하자고 해서 간단한 안주에다가 맥주나 좀 더 마시고 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