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뒷다리살로 돼지고기무국 끓이기

김치찌개용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한근 사와서 절반 좀 넘게 찌개에다가 썼습니다.

한근을 더 넣기엔 너무 양이 많아서 나머지는 일단 냉장고에 넣어뒀구요.

집에 무가 많이 남아있어서 김치찌개에도 살짝 넣고 끓였습니다.

무를 넣고 끓이니 확실히 국물이 시원해지더군요.

김치찌개에 무를 넣으니까 김치국같은 맛이 나고 간이 좀 약해지는 느낌이랄까?

결론은 맛있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렇게 김치찌개로 두끼를 해결하고 오늘은 뭘 먹을까 생각해보니 집에 무 1/3이랑 뒷다리살 200g정도가 남아있더군요.

혹시 돼지고기로 소고기무국처럼 끓여도 괜찮을까하고 검색을 해봤더니만 실제로 그렇게 해먹는 요리가 있었습니다.

심지어 백종원의 요리비책 유튜브에도 영상이 올라와있었는데 재료가 무랑 뒷다리살, 진간장, 파, 다진 생강만 있으면 된다고 하길래 점심은 돼지고기무국으로 선택을 했습니다.

아쉽게도 다진 생강이 없었지만 없으면 생략해도 된다고 해서 그냥 빼고 만들었습니다.

만드는 방법은 상당히 간단한데 먼저 무를 썰어주고 돼지고기도 카레에 넣을 정도의 크기보다 약간 크게 썰어줍니다.

냄비에 기름을 충분히 두르고 돼지고기를 넣어서 익혀주다가 진간장을 3큰술 정도 넣고 같이 기름에 볶아줍니다.

유튜브에는 4큰술로 나왔지만 저는 그냥 2큰술 반으로 했습니다.

그러다가 무를 같이 넣어서 살짝 볶아주고 간장이 많이 졸여졌을때 물을 부었습니다.

유튜브에는 1.8리터를 넣으라고 나왔지만 저희집 냄비가 그렇게 크진 않기 때문에 1.3리터 정도 넣었습니다.

물을 넣고 살짝 끓을때 맛을 보니까 이건 너무 밍밍한 맛만 나길래 망한건가 싶었지만 30분정도 푹 끓여주면 무에서 맛이 나올거라 해서 그냥 믿고 끓였습니다.

간은 푹 끓인 이후에 맛소금으로 하면 된다고 해서 일단 끓였습니다.

20분정도 푹 끓이고 맛을 보니 그제서야 시원한 맛이 올라오긴 했지만 너무 싱거워서 맛소금을 반스푼 넣고 그 다음으로는 굵은 소금으로 간을 잡아줬습니다.

처음에 진간장을 너무 적게 넣어서 그런가 역시나 간이 약하길래 국간장을 넣을까 하다가 그냥 멸치엑기스를 넣었습니다.

멸치엑기스를 2스푼정도 넣으니까 그제서야 맛이 잡히더군요.

소고기무국보다 좀 더 맑으면서 시원한 맛이 나는데 돼지고기 때문에 기름이 너무 많거나 느끼하면 어떻게하나 걱정했더니 오히려 느끼함은 없고 더 시원한 맛이 많이 났습니다.

제 입맛에는 그래도 좀 싱거운 느낌이 있어서 국간장을 넣을까 말까 고민했지만 뜨거울때 먹는거랑 또 식을때 먹는거랑은 간이 다르기 때문에 더 간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렇게 푹 끓인 돼지고기무국을 그릇에 퍼서 밥을 말아먹는데 술술 잘 들어가더군요.

냉동실에 밥 1인분을 얼려놓은 게 있어서 그거 해동하고 국을 한국자 말아서 먹으니까 시원하니 맛있었습니다.

요즘 무 엄청 큰 거 하나에 2천원 안쪽으로 살 수 있고 돼지고기 뒷다리살은 동네에서 500g에 3천원정도면 살 수 있습니다.

요거 두개만 있으면 무국도 끓여먹을 수 있고 무생채도 해먹고 김치찌개도 해먹고 진짜 푸짐하게 먹을 수 있더군요.

겨울이라서 무가 맛있는 시기이니 뭐 해먹을 거 없나 고민하는 분들이 있다면 돼지고기무국 한번 해드시기 바랍니다.

딱히 어려운 것도 없고 재료도 별 게 없습니다.

소금간이랑 간장으로 간만 잘 해주시면 됩니다.

저는 국간장없이 이렇게 그냥 해먹었는데 간이 너무 싱겁다면 국간장으로 간을 해서 드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무를 하나 사면 양이 너무 많아서 이걸 어떻게 다 해치워야하나 고민이었는데 무국을 쉽게 후지살로 만드는 방법을 알았으니 올 겨울은 뭇국 꽤나 해먹을 것 같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