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루첸 맞은편 옛날가마솥곰탕 모듬수육 후기

어제 저녁에 대명루첸 맞은편에 있는 옛날가마솥곰탕에서 모듬수육을 먹고 왔습니다.

와이프가 전부터 수육을 먹고싶다길래 가자가자 했었는데 결국은 어제 진짜로 갔다왔습니다.

와이프가 원했던 수육은 아롱사태가 많이 깔려있는 메뉴였지만 어제 나왔던 모듬수육은 도가니랑 소꼬리에 살코기가 올라와있어서 살짝 아쉬워했습니다.

그래도 맛있게 잘 먹고 왔구요ㅎ

반찬으로는 깻잎이랑 겉절이, 깍두기, 고추, 양파 등이 나왔고 버너로 직접 끓이면서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국물은 엄청 끈적끈적하고 입에 쩍쩍 달라붙었는데 먹다보면 입가 주위에 끈적하게 묻어있는 게 느껴집니다ㅎ

팔팔 끓여서 도가니를 먼저 와사비간장소스에 찍어먹으니 야들야들한게 맛있더군요.

모듬수육의 가격은 4만5천원이었고 소주는 한병에 5천원이었습니다.

수육에 소주 하나 시키니까 딱 5만원이 채워졌습니다.

수육에 들어있는 대파가 특히 맛있었는데 대파를 추가하려고 보니까 4천원이더군요.

라면사리 추가도 4천원이고 기본 추가메뉴를 전부 다 4천원씩 받길래 그냥 있는 것만 먹었습니다.

국물 추가도 4천원이었는데 저희가 국물 한 번 추가했던 건 돈을 받지 않으셨습니다.

한 번 정도는 서비스로 그냥 주시는 모양입니다.

소꼬리는 대략 4개정도 들어가있었고 도가니도 양이 꽤 많아서 은근히 배가 불렀습니다.

국물 엄청 떠먹고 소주 마시다가 한 병 추가해서 또 마시고 나중에 한 병 더 추가할까 하다가 그냥 둘이서 딱 2병만 깔끔하게 먹고 나왔습니다.

모듬수육에 소주 2병해서 5만5천원 나왔네요.

그렇게 마시고 집으로 들어오는 길에 편의점에 들러서 맥주 피처 하나랑 자갈치 하나를 샀습니다.

아무래도 안주는 있어야 할 것 같아서요ㅎ

집에 와서 씻고 맥주 한 잔 하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다음에는 아롱사태가 올라간 수육이 먹고싶다면서 저보고 미리 찾아놓으라고 하네요.

평내동에 봉정가든인가 거기에도 수육이 있긴 했지만 거기도 역시나 도가니가 올라간 수육이고 동네에 딱히 모듬수육을 파는데가 많지는 않아서 마석이나 다른 동네로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천마산곰탕 수육도 좀 괜찮아보이긴 했는데 거기 사진도 일단 보여줘봐야겠네요.

맥주 마시면서 티비보는데 딱히 재밌는 것도 없고 그냥 있는 술이나 다 마시고 잤습니다.

스마트폰도 고장나가지고 조만간 바꿔야할 것 같은데 뭘로 바꿀지 고민입니다.

S22 플러스로 할지 아니면 플립4 나오는 걸로 할지 고민중인데 플립은 한두달만 기다리면 엄청 싸게 팔 것 같아서 좀 버텨보려고 하는 중입니다.

어차피 지금 선택약정이 내년 1월까지라서 버티면 위약금이 그만큼 줄어들고 스마트폰 가격도 그때되면 다 떨어질 것 같으니 기다리면 기다릴수록 이득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저녁에 김치찌개 끓여먹었고 좀 이따가 산책 한바퀴 돌고와서 영화나 한 편 보고 자려고 합니다.

아까 티비를 틀어보니 최신영화에 외계+인 1부가 나와있어서 바로 찾아보니까 벌써 풀렸더군요.

그거나 한 편 보고 자야겠습니다.

꽤 재밌을 줄 알았는데 누적 관객수 152만이고 개폭망했더군요.

700만이 넘어야 손익분기점이라고 들었는데 200만도 못 넘었으니 2편은 제대로 나올지 모르겠습니다.

이번에 나온 한국영화들이 꽤 망한 작품들이 많아서 하나씩 쭉쭉 보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봤던 헤어질 결심도 저는 그냥 그랬습니다.

나중에 해석을 찾아보니까 그제서야 좀 이해가 되던데 너무 숨겨진 메시지가 있는 건 아닐까 머릴 굴렸더니 그게 아니더군요.

범죄도시2는 재밌었고 탑건은 아직 받아놓고 못 봤네요.

오늘 외계인보고 내일은 탑건보고 모범가족도 재밌을 것 같은데 이번주는 그렇게 딱 봐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