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평동 칼집삼겹살에서 소맥 한 잔 마심

어제 점심은 대충 라면으로 해결하고 띵가띵가 놀았습니다.

집에 다시마 말린 게 꽤 많이 있어서 4장 넣어서 라면을 끓였더니 국물도 괜찮고 맛있더군요.

계란이 오래되서 언능 먹어야하는디 점심에 라면이나 끓여서 하나씩 해치워야겠습니다.

점심을 너무 늦게(오후 2시30분) 먹어서 저녁은 언제 먹어야하나 고민했는데 지인이 생일이라며 같이 먹자고 하네요.

처음에는 평내동에 차우차이라는 중식당을 가려했지만 어제가 쉬는 날이라서 패스하고 다른 집을 찾아봤습니다.

바른치킨이 야외테이블이 있어서 거길 가려고 했지만 여기도 쉬는 날이었고 코다리를 먹을까 했는데 그럴바엔 그냥 삼겹살을 먹으러 가자고 했습니다.

호평동 칼집삼겹살이 있는데 가성비가 좋아서 종종 가는 곳이고 가게 이름은 수제칼집생고기입니다.

국내산 삼겹살 1근(600g)에 2만4천원이고 상차림비가 1인당 2천원이라서 둘이 1근을 시키면 2만8천원밖에 안 나오는 집입니다.

1인분 300g에 1만4천원이니 다른집보다 훨씬 저렴하죠.

요즘에 삼겹살집가면 1인분을 150g이라고 팔던데 150g이 어떻게 1인분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럴바엔 0.5인분이라고 써놓던가 아님 1인분(300g) 가격을 3만원으로 올리던가 해야하는건데 진짜 요즘 식당들 1인분 기준이 너무 엉망입니다.

이래서 삼겹살을 먹을때는 집에서 먹던가 아니면 무한리필을 가던가 아님 수제칼집생고기를 갑니다.

어제도 그렇게 삼겹살을 먹으러 가서 어른 4명에 아이 2명이 먹고 총 7만9천원이 나왔습니다.

삼겹살 2근에 소주랑 맥주 각각 2병씩 마시고 밥 2개에 된장찌개 2개, 마무리로 볶음밥까지 먹었더니 7만9천원이 나왔습니다.

삼겹살 2근에 4만8천원, 상차림비 4명에 8천원, 공기밥 3개에 3천원, 된장찌개 2개에 4천원해서 총 7만9천원이 나왔네요.

아이들은 나이가 어려서 상차림비는 받지 않으셨고 이 집은 따로 볶음밥이라는 메뉴가 없지만 볶음밥 먹을거라고 밥을 추가주문하면 알아서 김가루랑 참기름이 뿌려진 공기밥을 가져다 주십니다.

그러면 볶은김치랑 콩나물이랑 알아서 같이 불판에다가 셀프로 볶아먹으면 됩니다.

공기밥 1천원만 내면 알아서 볶음밥 재료를 주시니 완전 굿이죠.

이 집이 좋은 점은 김치랑 콩나물을 아주 푸짐하게 주신다는 건데 고기 구울때 아랫쪽에다가 내려오는 기름에 볶아서 같이 먹으면 진짜 맛있습니다.

볶음밥까지 마무리로 잘 먹고 나와서 집으로 들어갈까 했는데 그냥 가긴 아쉽다고 해서 백스비어를 2차로 갔습니다.

야외테이블이 있어서 아이들은 유모차에 태워 옆에 세워두고 어른들은 빙맥 한잔씩 마시고 간단하게 감튀랑 순살치킨이랑 해서 마시고 들어왔습니다.

백스비어는 안주들이 저렴해서 간단하게 먹기 좋더군요.

다음에는 당구장이나 한번 가보자 노래방을 가자 얘기하다가 나중에는 부동산 얘기까지 나오고 시댁이야기 처갓집이야기 뭐 이것저것 수다를 떨다가 집으로 왔습니다.

오는 길에 맥주나 더 사올까 했는데 너무 화장실이 급해서 그냥 후다닥 뛰어왔습니다.

집으로 들어와서 씻고 쇼파에 누워서 비상선언을 봤는데 초반에는 흥미진진하더니 후반부로 갈수록 너무 보기 짜증나는 장면들이 많아서 끝까지 보기가 힘들었습니다.

사람들 선동해서 또 갈라치기하는 아저씨 나오고 미국이 안 도와줘서 사람들이 죽네마네 일본까지 갔는데 거기도 협조해주지 않고 오히려 위협사격을 해대고 하니까 보는데 엄청 짜증났습니다.

근거없는 반미가 뜬금없이 나오는 것도 이상한데 결말도 또 이상하게 한번 꼬아서 보는데 불편하더군요.

윗사람들 무능하게 나오는 건 뭐 한국영화 공통이고 억지로 눈물 짜내는 장면들은 영화를 너무 꼬아놓으니까 몰입감이 떨어져서 억지 신파극으로만 보였습니다.

연기 잘하는 배우들 모아놓고 이게 뭐하는 건지 모르겠더군요.

중간에 설인아 목소리가 들리길래 자세히 살펴보니 승무원으로 나오던데 생각보다 비중이 작은 역할을 맡아서 좀 신기했었습니다.

예고편은 재밌었는데 왜 사람들이 다들 혹평을 했는지 영화를 보고나니 아주 잘 알겠던데 바로 전에 수리남을 너무 재밌게 봐서 더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한산도 저는 그냥 그랬는데 비상선언을 봤더니 한산이 다시 보고싶어지더군요.

오늘 저녁에는 맥주 마시면서 한산이나 보다가 자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