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패스에서 급정거 주의하세요

Jung Won is never a great man who can do that

면허시험이 간소화되면서 정말 어이없는 운전자가 많이 늘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유턴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비상등이 만능인 줄 착각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기본적인 운전 매너에 대해서는 아무도 알려주는 사람이 없으니 일단은 차를 끌고 나오는 겁니다.

운전을 알려주는 사람들도 일단 차를 끌고 나와봐야 운전이 늘어난다는 식으로 가르친다더군요.

기본적인 건 알고 도로에 나와야지 일단 나와서 배운다는게 말이 되는겁니까?

그리고 분명히 본인이 역주행을 하고 있다는 걸 알면 빨리 되돌아가던지 해야지 마주보고 빵빵대는 매너는 어디서 배워먹은건지 모르겠습니다.

길에 일방통행이라고 적혀있는데 왜 삿대질까지 하면서 클락션을 울려대는 건가요?

상식이라곤 눈꼽만치도 찾아볼 수 없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어서 뒷목을 잡는 순간들이 정말 많습니다.

모두 자동주행이 되면 차라리 좋을 것 같네요.

합류하는 도로에서도 뒷차가 가까이 오는지 확인하고 들어와야하는데 이를 확인하지 않고 바로 합류하는 차량들도 있습니다.

내 차가 바로 뒤에 있는데도 일단 깜빡이부터 켜고 끼어드는 겁니다.

하이패스를 지날때도 가끔 본인이 일반으로 들어갔어야 했는데 잘못해서 하이패스쪽으로 들어와서 그대로 멈추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냥 지나가면 무슨 문제가 생길까봐 멈추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대로 지나가는 길에 차량이 갑자기 멈춰버리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뒤에서 따라오는 차량이 그대로 치고 갈 수 있습니다.

만약에 내가 일반차량인데 잘못해서 하이패스쪽으로 들어섰다면 그냥 지나가셔도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나중에 결제하라고 요금이 날라오거나 아니면 합산해서 처리가 알아서 됩니다.

단말기를 미부착했다고 해서 이미 들어선 길을 후진으로 빠져나가려고 한다면 큰 사고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그냥 통과하시면 됩니다.

과태료가 발생하는 것도 아니고 미납요금은 다음 톨게이트를 통과할때 계산원에게 직접 해도 되고 스마트폰 어플로 결제하는 방법도 있다고 합니다.

통행료서비스+ 어플을 받으면 된다고 하니까 위험한 운전은 절대 금물입니다.

차를 타고 달리다보면 바닥에 하이패스 차로 표시가 되어있는 곳에서는 차들이 기본적으로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냥 통과합니다.

하지만 가끔 하이패스차로와 일반차로가 같이 있는 혼용차로가 존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게 진짜 위험한건데 무슨 생각으로 이걸 같이 만들려고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래 사고는 하이패스차로와 일반차로가 같이 섞여있는 곳에서 일어난 사고영상인데 21분부터 보시면 됩니다.

1. 하이패스/일반 겸용 차로

저는 솔직히 하이패스랑 일반차로가 같이 있는걸 처음 봤습니다.

저희 동네에도 그렇고 다니는 길 어디에도 저렇게 같이 있는건 못봤네요;

바닥에 하이패스차로 표시만 보고 무슨 문제가 있을까 그 생각만 했었습니다.

당연히 정차한 차량이 문제겠거니 하고 봤는데 하이패스/일반 이렇게 적혀있는게 위에 있는걸 보고 깜짝 놀랐네요.

뒷차량은 처음엔 안전거리를 유지하더니 앞차가 정지할 줄 전혀 몰랐던 것처럼 아예 감속을 안하다가 사고가 발생한 모습입니다.

저였다면 어땠을까요?

당연히 하이패스차로라서 그냥 지나가려고 했겠지만 앞차가 저렇게 속도를 줄였다면 어느정도 반응은 했을 겁니다.

하지만 저때의 상황이 되어본 적이 없으니 그냥 안타까울 수 밖에 없네요.

어쨌든 하이패스 구간에서는 30km로 저속운전을 해야하는 게 법입니다.

좁은 곳이기도 하고 앞차량이 저렇게 갑자기 속도를 늦추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반드시 지키는게 중요합니다.

파란선이 길게 있으면 당연히 하이패스 구간이라 생각하고 속도 그대로 빠져나가는 분들이 많은데 지금부터라도 속도를 줄여서 지나가시기 바랍니다.

위의 영상처럼 일반차로에서 요금을 내려고 멈춘 상황에서 뒷차가 갑자기 추돌하면 앞차량 운전자나 동승자는 크게 다칠 수 있습니다.

특히나 팔을 내밀려고 한 상황에서 갑자기 뒤에서 받아버리면 팔을 크게 다칠 수 있습니다.

그러면 뒤에서 추돌한 차량이 모두 과실을 가져가야하므로 치료비든 뭐든 다 뒷차 책임입니다.

이런건 도로공사에서도 제대로 구분을 안해준 탓이 있지만 어쨌건 감속을 하지 않은 뒷차의 과실이 100%입니다.

제발 저런 곳은 운전자가 확실히 알 수 있도록 구분을 해줬으면 합니다.

저도 저런 차선은 처음봐서 앞으로 안전운전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2. 골목길에서는 자전거 탄 어린이 주의

골목에는 일방통행길이 많아서 차량은 이를 주의해서 골목을 들어가게 됩니다.

하지만 골목에서 자전거나 킥보드를 타는 사람들은 일방통행이든 뭐든 신경 안 쓰고 어디서든 튀어나옵니다.

자기들은 차량이 아니니 아예 관심이 없는 겁니다.

그러다가 역주행으로 골목에 들어간 차량에 자전거든 킥보드든 사람이든 사고가 나면 그만큼 과실이 더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일방이라서 차량이 들어올 줄 몰랐다고 하면 당연히 역주행으로 들어온 차량의 과실이 올라가는 겁니다.

하지만 이를 다 지켰다고 해도 가끔씩 자전거를 타고 튀어나오는 아이들은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

방어운전도 안되고 나는 멈춰섰는데 지들이 와서 자전거로 내 차를 박아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우회전하는 차량과 자전거를 탄 어린이가 부딪혔다면 어떻게 될까요?

생각만 해도 아주 짜증나는 상황인데 운전자는 이미 멈췄음에도 자전거가 브레이크를 잡지 못하고 와서 차량을 부딪혔다면 당연히 이는 운전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아이들을 브레이크도 못잡는 실력으로 저렇게 다니도록 놔두는게 더 이상하다고 봅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부모에게 책임을 묻는 법안이 나와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대한민국에서는 그런게 없죠.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부모님들은 아이의 몸에 맞는 자전거를 타도록 교육해주시고 갑작스러운 상황에 대응하는 방법부터 먼저 알려주시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최소한의 보호장구는 착용을 해서 내보내주시기 바랍니다.

3. 시야확보가 안된 거리에서는 무조건 서행

도로에 합류하는 상황에서는 일단 전방을 보고 그 다음에 합류하는 도로에 지나가는 차량이 있는지 확인하고 합류를 하게됩니다.

오른쪽을 보고 다시 왼쪽에 오는 차량이 있는지를 보면서 들어가는 겁니다.

그런데 처음 오른쪽을 볼때 주차된 차량에 가려져서 안보인다면 일단 한번 멈췄다가 시야를 확보한 이후에 움직여야합니다.

시야확보가 안된 거리에서는 무조건 서행이고 도로에 합류할때도 먼저 정차한 후에 다시 출발해야합니다.

언제 어디서 뭐가 튀어나올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위의 영상처럼 역주행으로 자전거가 도로에 들어오다가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가 난다면 보통은 자전거 운전자의 과실이 60~70%정도 된다고 합니다.

마음같아서는 이런 상황일때 자전거 운전자에게 더 과실비율을 주고싶지만 현실은 그렇지가 않다는 게 문제입니다.

운전자는 무조건 방어운전이 기본이고 우회전하는 상황에서는 내가 들어가는 방향이 완전히 비어있는지 먼저 확인하고 좌측에서 차가 오는지는 그 이후에 확인을 하는게 기본입니다.

주변을 꼼꼼하게 체크하지 않고 운전을 하다보면 이처럼 갑작스런 사고에 반응할 수가 없습니다.

자전거의 과실이 더 크지만 운전자의 과실도 아예 없는게 아니므로 주의해야합니다.

저런 상황이라면 도로가 아닌 인도에서 자전거가 튀어나오더라도 차량에 부딪혔을지 모릅니다.

그러므로 무조건 한번 멈추던지 서행한 뒤에 합류하시기 바랍니다.

4. 이중주차된 차를 밀다가 손괴를 입힌다면

주차할 공간이 없어서 이중주차를 하는 차량들 많습니다.

차를 그렇게 대려면 일단 핸들을 똑바로 해놓고 차를 앞뒤로 밀었을때 문제가 없도록 충분한 공간을 띄어놓고 주차를 해야합니다.

아니면 전화라도 잘 받아야 합니다.

차를 미는것도 귀찮은데 전화까지 안받으면 욕먹어도 쌉니다.

차를 너무 바짝 주차해놔서 차를 사람이 밀다가 다른 차량과 부딪히게되면 일이 아주 귀찮아집니다.

차량이 지나가다가 부딪힌거면 뺑소니로 취급하지만 사람이 차를 밀다가 부딪힌 사건은 민사로 가야합니다.

경찰서에 가도 딱히 도와줄게 없다고 말합니다.

상대방의 전화번호를 확인해서 먼저 사고처리를 하고 나중에 구상권 청구를 하려고 해도 안된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여러모로 일이 귀찮아질 수 있는 것입니다.

결국은 차량을 밀어서 사고를 낸 사람과 합의를 해야하는데 만약에 상대방이 나는 모르겠다는 식으로 나온다면 그 사람을 과실손괴로 민사소송을 이어가야합니다.

형사고소로 일을 크게 만드는 방법도 있다고 하는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손괴로 고소를 하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일단 미필적 고의에 의한 손괴죄로 형사고소가 들어가면 상대방은 입건이 되어 조사를 받아야합니다.

나중에 죄가 입증이 안되서 풀려난다고 해도 고소를 한 사람은 무고죄에 해당하지도 않는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사람을 귀찮게 만들 수 있다는 겁니다.

처음부터 일을 간단하게 처리하면 좋은걸 전화하지 말라고 일을 크게 만들면 이런식으로도 엿을 먹이는게 가능하니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대충 합의를 해서 끝내는게 좋습니다.

민사소송까지 이어지면 어차피 서로 피곤해지기 때문입니다.

Eun-soo is like a computer illiterate perso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