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에서 입어보고 구매는 온라인으로 하기

백화점보다 당연히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게 훨씬 저렴하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저도 딱히 백화점에서 물건을 사진 않지만 가끔 부모님 옷 선물한다던지 가방 같은 걸 살때는 가서 구매하긴 합니다.

온라인으로 사면 물건이 이상할 수도 있으니까요.

그리고 가방 같은 건 온라인에서 잘못 구매하면 짝퉁이 있을수도 있어서 그냥 백화점에서 사는 편입니다.

기본 패팅같은 건 보통 아울렛에서 구매하는데 얼마전에 백화점에서 옷을 입어보고 구매는 온라인으로 한다는 글이 올라와서 논란이 된 적 있습니다.

그 분은 아예 백화점에서 아이쇼핑하는 게 취미라고 하셨고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으면 다 입어보고 적고 그렇게 시착만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은 친구와 백화점에 가서 쇼핑을 하게 되었는데 꼼꼼하게 사이즈별로 다 입어보고서 구매하지 않고 나왔더니 친구가 민폐아니냐고 말을 했다고 합니다.

환불을 하는 것도 아니고 피팅 정도야 누구나 하는건데 이게 정말 민폐인지 모르겠다는 글이었습니다.

현명한 소비를 했을 뿐이라며 억울하다고 글을 올렸는데 그 아래에는 그럴 수 있다는 반응과 민폐라는 반응이 엇갈리기 시작했습니다.

현명한 소비라는 입장

백화점이라는 게 원래 가격을 비싸게 받기 때문에 그런 서비스는 누려도 된다는 생각입니다.

35만원짜리를 온라인으로 구매하면 20만원인데 당연히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게 맞고 땅을 파봐라 15만원이 그냥 나오냐고 주장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원래 백화점은 그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라는 겁니다.

1~2만원정도 차이가 나면 당연히 가서 입어보고 바로 사겠지만 한두푼 차이나는 게 아니니 당연히 온라인에서 사는 게 맞다는 것입니다.

사고싶은 옷 사이즈가 맞는지 직접 입어보고 온라인으로 사는 건 민폐가 아니라 현명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어차피 그렇게 남겨먹는 사람들이 있으면 이렇게 소비자의 권리만 이용하고 저렴하게 사는 사람도 있는 것이라는 겁니다.

그리고 직원들도 다 월급받아서 일하는 사람들인데 그 사람들이 사이즈 찾아주고 하는 일이 뭐 얼마나 힘들겠냐며 그렇게 바쁘지 않으면 직원도 뽑지 않았을거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입어보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직원도 뽑고 일자리도 난다는 건데 뭐 그럴수도 있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민폐라는 입장

누군가 옷을 입어보려면 사이즈 맞는 거 찾으려고 좁아터진 창고에서 미친듯이 박스를 옮겨가야 하는데 그걸 알고 그런 소리를 하냐는 입장입니다.

입어보고 그냥 돌아가면 직원은 또 같은 일을 반복하는데 구매하지도 않을 목적으로 와서 그렇게 사이즈를 체크하는 것은 민폐라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미안한 마음은 가져야 한다는 겁니다.

직원이 옷을 전시하고 정리하고 새 상품을 포장 뜯어서 입혀주고 그런 노력을 알면 그걸 현명한 소비라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없다는 거구요.

자기가 원하는 거 한두 벌 정도 입어보는 건 그렇다고 치지만 이것저것 마구 입어보고 맘에 안든다는 식으로 계속 질문하고 피곤하게 굴다가 그냥 가는 건 경우없는 행동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똑같은 상황에서 각자의 입장을 다 들어봤는데 결론적으로 봤을때는 결국 각자의 입장 차이가 많이 난다는 내용인 것 같습니다.

소비자는 현명한 소비를 원하는 거고 직원이나 매장은 이것저것 시키지 않고 깔끔하게 구매하는 손님을 원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어떤 입장에서 생각하느냐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일단 직원이 할 일이 많아진다는 건 동의하며 사가는 분들도 실착을 해보고 싶어서 찾아오는 건 이해하긴 합니다.

직접 입어보고 사고싶은데 와서 입어보는 건 따로 돈을 내지 않아도 되니 뭐 그렇게 하는거겠죠.

하지만 적어도 미안하다는 생각 정도는 가지고 너무 민폐가 되지 않도록 행동하는 것이 더 옳은 행동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