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네뽕잎칼국수 호평점에서 배달 주문

저녁에 뭘 먹을까 하다가 철수네뽕잎칼국수 호평점에서 칼국수 2인분을 배달시켜 먹었습니다.

일반 해물뽕잎칼국수는 9천원, 스페셜해물뽕잎칼국수는 1만3천원이었는데요.

각각 1인분씩 주문도 가능하길래 두개 1인분씩 섞어서 주문을 했습니다.

일반이랑 스페셜이랑 차이점은 해물입니다.

일반에도 해물이 들어가긴 하지만 스페셜에는 전복이랑 삐뚤이소라를 비롯하여 총 10가지 해물이 들어간다고 써있었습니다.

전복, 가리비, 그린홍합, 새우, 삐뚤이소라, 동죽조개, 만득이, 자숙소라, 쭈꾸미, 백생합이 들어간다고 나와있었는데요.

일반은 어떤 해물만 들어가는 건지 그건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동죽조개랑 홍합 정도가 들어가지 않을까요?

만득이는 오만둥이를 말하는 것 같은데 아무튼 이렇게 1인분씩 2인분을 총 2만4천원에 주문을 했습니다.

배달비는 2천원으로 착했고 2만원이상 주문시 2천원짜리 쿠폰이 있긴 했지만 이건 포장주문시에만 쓸 수 있어서 배달주문시에는 적용할 수 없었습니다.

약간 아쉬웠지만 어쩔 수 없죠.

원래 철수네뽕잎칼국수집은 저희가 저녁에 한번 가보려고 계속 했던 집인데 처음에는 재료가 다 소진되서 못 먹었고 그 뒤로는 계속 시간이 안 맞아서 못 먹고 있었습니다.

요기요에 보니까 박정화조개칼국수라는 집이 있길래 거기서 주문을 했었습니다.

오남리에 있는 집이 호평동까지 배달을 해준다고 하니까 신기해서 한번 시켜본 거였는데 결국 주문취소가 들어오고 전화가 오더군요.

여기까지는 너무 멀어서 배달이 안된다구요.

그럴거면 왜 여기까지 동네를 추가해서 올린건가 싶고 아무튼 여기서 거절당하고나서 바로 뽕잎칼국수가 생각난 거 였습니다.

저는 배달의민족은 할인이 없어서 잘 안쓰는데 뽕잎칼국수는 배달의민족에만 있길래 어쩔 수 없이 배민으로 주문을 했구요.

주문하고나서 시간이 좀 오래 걸릴 줄 알았더니 생각보다 금방 도착했습니다.

해물이랑 육수, 면, 버섯종류의 야채까지 들어있었는데 일단 육수부터 양이 엄청 많았습니다.

해물도 많았고 면도 양이 참 많았습니다.

전골냄비를 꺼내서 육수를 부었는데 너무 많아서 결국 육수를 1/3정도 덜어내고 끓였습니다.

다른 냄비를 또 꺼내서 쓰면 설거지하기 귀찮을까봐 전골냄비에 그냥 끓였고 여기에 조개랑 이것저것 해물을 넣으니 금방 냄비가 꽉 찼습니다.

면은 밀가루를 잘 털어서 넣으라고 써있었는데 그렇게 하면 국물이 걸쭉해질 것 같아서 물에 한번 살짝 헹궈서 넣었습니다.

수북하게 쌓인 면을 잘 끓는 육수에 섞어주고 끓여주고 마지막으로 야채까지 다 넣어서 팔팔 5분간 끓였습니다.

그리고 한냄비 가득 들고 밥상에 가져가서 먹는데 반찬으로 담아준 겉절이김치도 맛있고 국물도 너무 시원하고 면도 맛있었습니다.

양이 너무 많아서 둘이 한참을 먹었는데도 면이 남았구요.

육수 덜어놓은 건 먹다가 중간에 다시 가져가서 남은 육수를 다시 붓고 한번 더 끓여서 뜨겁게 먹었습니다.

와이프는 푹 익은 면을 좋아해서 더 끓여준다고 하니까 오히려 좋아하더군요^^

그렇게 한번 더 끓이니까 새것처럼 또 한 냄비가 나와서 그걸로 부지런히 면 먹고 국물 마시고 조개 까먹고 그랬습니다.

오만둥이도 큼직큼직해서 씹는 맛도 좋았고 면도 맛있었는데 무엇보다 국물이 너무 시원해서 좋았습니다.

맛있는 집일 것 같다고 생각은 했었는데 양도 많고 그래서 더 만족스러웠습니다.

포장주문을 하면 할인을 해준다고 하니까 다음에는 집에 올때 포장해서 가져오려고 합니다.

요즘 식당이 9시까지만 영업을 하니까 일 끝나고 가서 먹기는 어렵습니다.

포장해와서 집에서 마음 편하게 먹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끔 뜨거운 국물이랑 칼국수가 생각날때마다 한번씩 사다가 먹어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