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평동 칼국수별난만두에서 3인분 포장 배달 후기

원래 칼국수를 좋아해서 처음 호평동으로 이사왔을때도 칼국수별난만두라는 집에서 포장주문을 해왔던 기억이 납니다.

만두랑 비조리 얼큰칼국수를 포장해와서 먹는데 만두도 딱히 별로였고 칼국수도 그냥 그랬습니다.

그게 3년전인데 그 뒤로는 여기서 시켜먹어 본 적이 없습니다.

처음이 안 맞으니까 그 뒤로는 아예 안 시키게 됐습니다.

저희랑은 잘 안 맞았지만 후기를 보니 배달시켜서 먹은 분들은 대부분 맛있다고 써있어서 저랑 와이프 입맛이 까다로운가보다 하고 말았습니다.

어제는 점심에 집에 혼자 있는데 배달의민족 앱에서 배민신춘문예 할인시험이라고 3천원짜리 쿠폰을 주는 이벤트를 하더군요.

매일 3천원짜리 쿠폰을 카테고리별로 주는 이벤트였고 어제는 분식 카테고리에서 쓸 수 있는 쿠폰을 줘서 살펴봤는데 다 떡볶이만 있고 뭔가 먹을게 없었습니다.

수유리우동이랑 칼국수별난만두가 있었는데 뭔가 오랜만에 이 집 칼국수를 다시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메뉴를 봤습니다.

전에도 비조리로 판매하고 있는 걸 봤었기에 비조리로 주문해서 직접 끓여먹어야겠다 생각했고 배민에서는 칼국수 반조리 3인분을 시킬때 칼국수를 3가지 각각 선택이 가능했습니다.

얼큰칼국수랑 옛날칼국수랑 칼만두국을 시킬까 하다가 매생이가 500원 추가로 있어서 매생이도 하나 시켜봐야겠다 생각했고 결제까지 하려했는데 문득 요기요는 어떤가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요기요에서도 점심이면 룰렛이벤트를 하고 있었기에 룰렛이나 돌려보자 하고 들어가봤더니 룰렛이벤트는 없고 대신 카카오페이로 주문시 2천원 할인이 있더군요.

원래 요기패스에도 가입이 되어있었기에 그러면 요기요에서 시키는 게 더 저렴하겠구나 싶어서 배민 쿠폰은 포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요기요에서 주문을 하려는데 요기요에는 칼국수 3가지 시킬때 맛을 각각 고를수가 없었습니다.

선택이 가능하다고는 써있었는데 체크박스가 없어서 주문시에 직접 요청을 해야하는건지 좀 헷갈렸습니다.

근데 요기요에서는 매생이칼국수가 500원추가없이 선택이 가능하길래 그러면 3인분 다 매생이로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매생이로 반조리 3인분을 시켰습니다.

3인분 가격은 배민이나 요기요나 똑같이 1만6천원이었고 배달요금은 배민이 1900원, 요기요가 2500원으로 둘 다 저렴했습니다.

요기요에서는 요기마스터 등급혜택으로 받은 1천원 쿠폰이 있었기에 요기패스 2천원 할인이랑 1천원 쿠폰할인, 그리고 카카오페이 결제시 2천원 할인이 더해져서 총 13,500원에 주문을 할 수 있었습니다.

배달까지 시키는데 3인분에 13,500원이면 엄청 저렴하게 시킨거죠.

점심에 주문해서 기다리다가 예정시간보다 좀 더 일찍 도착해서 바로 받고 비닐을 풀어보는데 칼국수 3인분이 1인분씩 소분해서 들어있었습니다.

김가루랑 유부, 파만 같이 들어있고 나머지 칼국수면이랑 호박, 매생이, 후추 이런 것들은 1인분씩 소분해서 비닐에 들어있어서 하나씩 꺼내서 끓여먹기 편했습니다.

육수는 비닐 하나에 가득 담겨서 왔는데 진짜 육수가 너무 양이 많았습니다.

칼국수도 양이 많았는데 육수는 양이 거의 4인분 이상 온 것 같았습니다.

전골냄비에 육수를 부어놓으려다가 너무 양이 많아서 웍에다가 부으려고 했는데도 양이 많아서 결국 웍에 비닐을 내려놓고 주둥이만 풀러서 국자로 1인분 정도만 국물을 라면냄비에 덜었습니다.

나머지 국물은 웍에다가 다 부어서 남겨놨고 라면냄비에 덜은 육수를 끓여서 1인분만 조리를 해봤습니다.

육수가 뜨겁게 와서 금방 끓었고 거기에 칼국수 1인분 들어있는 걸 그대로 넣고 면이 떡지지 않게 잘 저어가면서 대략 5분정도 끓였습니다.

끓이면서 유부랑 김가루, 파를 대충 덜어서 넣고 같이 담아준 겉절이를 락앤락 통에 덜었습니다.

겉절이도 엄청 많이 담아주셨더군요.

티비를 틀고 매생이칼국수를 티비 앞으로 가져와서 겉절이랑 점심을 먹는데 국물도 진하고 매생이 향도 좋고 맛있었습니다.

겉절이는 마늘이 많이 들어가고 간이 제법 세면서 매운 김치였는데 칼국수랑 잘 어울렸습니다.

3년전에 먹을때는 안 이랬던 것 같은데 왜 사람들이 많이 시키는지 알겠더군요.

너무 맛있게 잘 먹었고 2인분은 냉장고에 넣어놨다가 저녁에 와이프가 집에 왔을때 또 남은 걸 다 끓여먹었습니다.

점심에 먹어서 저녁에는 좀 지겨울 것 같았는데 다른 거 시키기도 뭐하고 그래서 또 끓였더니 또 잘 들어가네요ㅋㅋㅋ

와이프도 양 진짜 많다고 놀라고 육수가 너무 많았다면서 좀 덜어내고 끓였으면 더 좋았을거라고 하더니만 결국은 국물까지 다 흡입하고 진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칼국수 그 많은 걸 다 먹고 겉절이는 점심이랑 저녁에 먹고도 남아서 냉장고에 넣어뒀는데 내일 점심에 먹어치워야겠습니다.

칼국수별난만두는 직접가서 3인분 포장시 1만5천원에 구매가 가능하다고 하니 근처에 사시는 분들은 포장해서 한번 드셔보세요.

개인적으로 매생이칼국수 강력추천해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