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아이롤과 부채살 중에서 가성비가 좋은 부위는?

저는 주로 홈플러스에서 소고기를 사먹는 편입니다.

홈플러스 앱을 통해서 주문을 하는 편인데 가끔씩 프라임급 척아이롤을 100g당 1600~1900원대에 판매할 때가 있습니다.

1kg단위로 주문을 할 수 있어서 그렇게 행사를 하면 1kg을 대략 2만원 정도에 주문해서 구워먹곤 합니다.

보통 100g에 1990원정도로 싸게 팔거나 1690원정도까지 굉장히 싸게 판매하는 경우가 있으니 가끔씩 앱을 확인하다가 싸게 행사를 하면 내일 소고기 먹을거냐고 물어봅니다.

물어봐서 먹는다고 하면 이제 고기 1kg을 주문하고 나머지 2만원정도 더 이것저것 추가해서 무료배송으로 주문을 합니다.

4만원 이상 주문을 해야 무료배송으로 보내주니까요.

나머지 2만원은 오렌지주스나 과일, 컵라면 뭐 이런 것들로 채우곤 합니다.

호주산 척아이롤은 좀 질기지만 미국산 프라임급 척아이롤은 부드러운 편이라 구워먹기 좋습니다.

홈플러스 고기가 괜찮다는 걸 몰랐을때는 소고기를 싸게 사먹기 위해 코스트코를 주로 갔었습니다.

돈이 있을땐 꽃갈비살을 사지만 거의 대부분은 부채살을 1.6kg인가 한팩 많이 담아서 파는 걸 사먹었습니다.

한팩을 사서 절반 구워먹고 절반은 냉장고에 남겨놨다가 한 이틀정도 뒤에 또 구워먹고 그랬습니다.

아니면 손님들 오는 날 맞춰서 샀다가 여럿이서 다같이 구워먹기도 했습니다.

가격은 홈플러스에서 100g당 1990원정도에 파는 척아이롤이 좀 더 저렴하긴 합니다.

코스트코에서 파는 초이스 등급 부채살은 100g당 보통 2700원정도 하니 가격만 따지면 홈플러스에서 주문하는 척아이롤이 더 저렴하게 보입니다.

하지만 척아이롤을 구워보면 아시겠지만 못 먹는 기름이 정말 많이 껴있습니다.

잘라내서 버리는 기름부위가 그만큼 많기 때문에 실제 먹을 수 있는 고기의 양으로 따지면 부채살이 더 가성비는 좋을 수도 있습니다.

부채살은 가운데 힘줄이 있어서 그걸 잘라내고 먹으니 별로라고 하는 분들도 있지만 잘 구우면 가운데 힘줄도 쫄깃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얼마전에 부채살 스테이크가 올라간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를 먹고 온 적이 있었는데 오랜만에 스테이크를 먹으니 맛있기도 하고 스테이크의 양이 좀 적어서 뭔가 아쉽길래 소고기나 시켜먹을까 해서 한번 홈플러스 앱을 켜봤습니다.

그랬더니 마침 미국산 초이스 등급 부채살이 100g에 2090원으로 할인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원래 100g당 3490원인데 40% 할인해서 2090원에 판매하고 있길래 바로 주문을 했습니다.

대신 1kg단위로 판매하는 게 아니라 800g단위로 판매하고 있어서 딱 800g만 시켰습니다.

둘이 먹기에 딱 적당한 양이라서 오히려 더 좋았습니다.

내일 오후에 도착하는 걸로 시간까지 설정해서 주문했는데 깎아먹는 애플수박이랑 착즙주스랑 컵라면이랑 해서 4만원 넘게 주문을 했습니다.

저녁에는 스테이크를 구워먹을 수 있겠네요.

곁들일 야채들도 둘러봤는데 가지도 너무 비싸고 구워먹을 야채들도 별로 없길래 야채는 그냥 내일 동네 마트에서 사기로 했습니다.

전에는 초밥이 저렴해서 점심쯤 배송이 오도록 시간을 정해서 시킨 적도 있었는데 가격은 싸지만 딱히 먹을 게 없어서 그 뒤로는 안 먹고 있습니다.

동네에 미국산 소고기 무한리필로 파는 집들을 보면 부채살이랑 갈비살, 등심 이렇게 해서 1인당 2만원 정도를 받습니다.

처음에 갈때는 많이 먹어야지 하지만 막상 가면 둘이서 그렇게 많이는 먹지 못 합니다.

둘이서 4만원내고 먹고오는데 그럴 바에는 진짜 부채살을 한 1kg정도만 사서 구워먹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1kg만 먹어도 충분하고 나머지 돈으로 다른 것도 사먹을 수 있으니까요.

등심이나 갈비살 등의 부위가 나오는 건 좋지만 진짜 고기를 많이 먹고싶다 할때는 마트에서 저렴하게 행사할때 사다가 푸짐하게 구워먹는 게 가성비는 진짜 최곱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