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를 비닐째로 버리는 느자구없는 것들

오늘이 쓰레기버리는 날이라서 바리바리 싸들고 사람들 없는 시간대에 1층까지 내려갔습니다.

지난주에 분리수거를 못해서 양이 엄청 많았기에 2번 나눠서 갔습니다.

처음에는 박스랑 플라스틱류로 아주 큰 비닐에다가 다 담고 박스도 들고 낑낑대면서 나갔다가 싹 버리고 올라왔습니다.

그 다음에 스티로폼이랑 캔이랑 음식물쓰레기까지 다 챙겨가지고 가서 다 버렸습니다.

저희 아파트는 아직까지 음쓰를 그냥 가지고 내려가서 준비된 통에다가 넣고 음식물을 담았던 비닐은 따로 비닐수거함에 넣는 방법을 씁니다.

옆 아파트는 돈 내고 카드 찍어서 버리던데 저희는 아직 예전 방식을 씁니다.

그래서 저희처럼 비닐에다가 가지고 와서 버리는 사람들도 있고 아예 플라스틱 통에다가 음식물을 모아서 가져다가 비우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냄비째로 들고 나와서 버리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저는 비닐에 대충 묶어서 들고 내려갔다가 쓰레기 다 비우고 마지막으로 클린하우스에 들어가서 끝부분에 벽돌이 놓여있지 않은 음식물쓰레기통을 열었습니다.

쓰레기통 뚜껑에 벽돌이 있으면 이미 다 찬 거고 벽돌이 없으면 아직 다 안 찬 거라서 벽돌이 없는 걸로 열었는데 누가 거기에다가 비닐에 담긴 음식물쓰레기를 버려놨더군요.

그냥 비닐 한 겹으로 버린 게 아니라 안에 비닐이 있고 바깥에도 비닐을 씌워놓은 상태였습니다.

손에 묻을까봐 그랬는지 비닐을 두 겹으로 가지고 나와서 그걸 그대로 쓰레기통에 던져놓고 가버렸네요.

여기 CCTV 다 있어서 이거 누가 버린건지 다 확인 가능할텐데 왜 이런식으로 버렸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진짜 느자구없는 것들이네요.

저번에 아랫동네에 살때도 누가 이렇게 해서 버려놨길래 쯧쯧거리면서 제가 들고간 음쓰를 버리고 있는데 옆에 갑자기 할아버지가 와서 이걸 이렇게 버리면 어떻게 하냐고 저한테 뭐라고 하더군요.

당장 다시 꺼내서 풀라는 식으로 말하길래 제꺼 아니라고 하긴 했는데 뭔가 안 믿는 표정이라서 엄청 억울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비닐에서 음식 버리고 비닐수거함에 버리는 것까지 봤으면서 저걸 굳이 그대로 통에 넣었다고 생각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 뭐 그랬었는데 그때 버린 사람이랑 완전 똑같이 버린거 보고서는 진짜 말이 안 나왔습니다.

그대로 경비실에다가 가서 얘기해주긴 했는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단지에서 새벽에 소화기 뿌리고 난장판 피운 어린놈은 엘리베이터에 CCTV 사진 고대로 올려놓고 범인 찾는다고 하던데 이것도 똑같이 사진 다 엘베에 붙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쪽팔리다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요즘 날씨가 너무 더우니까 집에 있으면 괜히 냉장고를 열어보게 됩니다.

탄산음료 넣어두고 하나씩 꺼내마시는데 아무리 제로콜라라고 해도 마시고나면 뭔가 텁텁하고 목이 마른 느낌이 듭니다.

물은 너무 애매하고 진짜 시원한 뭔가가 있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마침 자주 가는 앱에 코코넛워터가 하나 올라왔길래 후기부터 찾아봤습니다.

향도 진하고 코코넛워터 중에서 가장 맛있다고 하길래 이거다 싶어서 12개짜리 한박스를 주문했습니다.

파모빗 베트남 찐 코코넛워터라고 나와있고 첨가물 없는 100% 코코넛워터라고 하는데 가격은 12개에 10,355원이었습니다.

5%짜리 쿠폰이 있어서 9천원대 후반에 주문했고 무료배송이라 가격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코코넛워터가 갈증해소에 좋다고 하니 마셔보고 괜찮으면 탄산음료 말고 계속 요런 걸로 마시려고 합니다.

전에 하이난 코코넛 팜이라고 코코넛음료를 한 캔 마셔본 적이 있는데 그것도 나쁘진 않았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그 뒤로는 안 마셔봤는데 요건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밍밍한 코코넛물 말고 뭔가 시원하면서 맛있는 음료였으면 좋겠네요.

일단 마셔보고 괜찮으면 고정픽으로 주문하고 아니면 또 다른 제품들 가성비 좋은 걸로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파모빗 후기는 다음에 오면 마셔보고 다시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